2016.3.7 월 12:18
> 뉴스 > 뉴스 > 피플 | 인터뷰
   
[시큐리티톱뷰]<81>조원영 시만텍코리아 대표
2014년 06월 16일 (월) 03:17:28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

“세계적으로 표적 공격이 증가하고 사이버 범죄자는 더욱 지능적으로 공격을 감행합니다. 급증하는 위협에 대처하려고 글로벌기업들은 경쟁사와 손잡는 것도 마다하지 않습니다.”

[시큐리티톱뷰]<81>조원영 시만텍코리아 대표

 


조원영 시만텍코리아 대표가 국내 관제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2000년대 초 한국 보안 시장에 관제 서비스를 알린 주인공 중 한명이다. 보안관제의 중요성과 방법을 알고 글로벌기업 처음으로 관련 시장에 진출했다.

“국내 관제기업과 단순히 경쟁만 하려는 것은 아닙니다. 보안 위협은 국경이 없습니다. 가장 빠르게 위협정보를 분석해 대응해야 합니다. 네트워크보안 자체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최근 공격자는 게이트웨이에서 이메일, 엔드 포인트까지 모든 제어지점을 대상으로 공격을 시도한다. 그는 국내 보안관제기업과 단순한 경쟁보다 상생 협력을 모색한다. 시만텍 인텔리전스 네트워크정보를 국내 보안관제 서비스에 활용하는 형태다.

조 대표는 클라우드 기반 보안 서비스와 사물인터넷(IoT) 보안으로 영역을 확장한다.

“이메일은 공격자가 이용하는 가장 큰 통로입니다. 직원에게 보안이 보장된 이메일을 전달해야 합니다.” 시만텍은 조만간 이메일에 포함된 각종 보안 위협을 제거하는 클라우드 클렌징 서비스도 시작한다.

“산업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국내 융합보안 피해 규모는 2015년 13조4000억원에 달하고 2020년 17조7000억원으로 추산됩니다. 국가 신용도 하락에 2차 피해까지 고려하면 피해는 더 커질 것입니다.”

조 대표는 “IoT 확산에 앞서 ‘보안에 기반을 둔 설계(Security by Design)’가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산업시스템에서 자동차, 일반 소비자 기기까지 모든 단말기가 인터넷에 연결되는 속도가 빨라졌다. 하지만 여전히 보안은 뒷전이다.

그는 “IoT는 단말기마다 쓰이는 운용체계(OS)와 애플리케이션이 달라 보안 위협에 대처하는 게 더욱 어렵다”며 “설계 초기부터 보안을 고려하지 않으면 엄청난 혼란과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조 대표는 “우리나라는 이제 막 IoT가 확산하기 시작했다”며 “지금이 보안에 대비할 수 있는 적절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센서에서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보호하는 총체적인 대책을 제공할 것”이라며 “초연결 시대에 안전을 지키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보안닷컴(http://www.bo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양승조 의원 "사물인터넷 보안 철...
<양승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정진홍 한국ICT융합보안협회 회장 등 관계자들이 정책세미나 시작에 앞서 ...
[보안칼럼]IoT 산업의 미래, ...
모든 사물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초연결사회’가 도래했다. 이미 스마트워치와 같은 웨어...
[2014년 10대 뉴스]한수원 ...
고리와 월성 등 국내 주요 원자력발전소 제어시스템 설계도가 해킹된 후 웹에 공개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
[단독]이달초 한수원 업무망PC ...
원자력발전소 도면 등 주요 자료 유출사고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그간 정보보호 체계가...
[정보보호]IoT 보안 이슈 ...
급성장하는 사물인터넷(IoT)시장의 보안기술을 한자리에서 보는 행사가 열...
[정보보호]SOPT `빅데이터...
안랩, 15일 코엑스서 ‘안랩...
[정보보호]제9회 POC201...
한국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 제주서...
한국해킹보안협회, 10월 7일...
안랩, 금융정보보호 콘퍼런스서...
사이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