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3.7 월 12:18
> 뉴스 > 칼럼 > 시사보안
   
[프리즘]정보기관
2014년 04월 15일 (화) 02:42:43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m

“우즈벡도 난리야. 공공기관만이라도 중국산 장비를 걷어내야 한다는데, 그게 쉽게 되나.”

현재 우즈베키스탄 정보통신기술위원회에 부위원장(차관급)으로 나가 있는 김남석 전 행정안전부 차관이 최근 한국에 들어 왔을 때 직접 한 얘기다. 그만큼 우즈베키스탄까지 중국 정보기관의 첩보 활동이 뻗쳐 있다는 말이었다.

[프리즘]정보기관

동석했던 한 업계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국가들의 화웨이 의존도는 더 심하다”며 “거의 무료로 깔리는 화웨이의 저가 공세에 미국이나 다른 나라의 통신장비는 끼어들 틈이 없다”고 덧붙였다.

작년 말 한 통신사가 화웨이 장비를 도입하려는 것을 두고, 미국이 ‘동맹 국가의 보안 문제’라는 식으로 외교 라인을 통해 우리 정부에 불만을 표시했다. 앞서 미 하원 정보위원회는 미국 내 화웨이의 영업을 금지하는 권고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중국도 앉아만 있지 않았다. 지난해 시스코와 IBM·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자국 국가안보국(NSA)의 정보 수집에 협조했다는 의혹이 일면서 이들 IT업체의 대중국 매출액이 급감했다. 중국 내 반미 정서가 실적으로 발현된 것이다.

미국에 NSA가 있다면, 중국엔 국가안전부(MSS)가 있다. 중국 스텔스기인 J-20가 미국 F-35의 설계도를 해킹해 만들었다는 얘기가 도는 것도, 미국 인공위성과 우주정거장의 지휘통제 코드가 중국 손아귀에 있다는 말이 나오는 것도 모두 MSS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미 NSA에는 사이버보안 담당 최정예 인력만 1000여명이 있다. 그들이 쓰는 한 해 예산만 수백만달러에 달한다. NSA가 ‘하트블리드’ 문제를 몰랐다고 발뺌하는 것 자체가 오히려 ‘직무유기’란 말이 나오는 이유다.

두 나라 정보기관이 사이버보안 분야에서 호각을 다투고 있는 사이 우리 국가정보원은 어떤가. 혹시라도 인터넷에 댓글이나 다는 초급 수준의 내부 정보전에만 갇혀 있는 것은 아닌지 되묻고 싶다.
 

ⓒ 보안닷컴(http://www.bo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양승조 의원 "사물인터넷 보안 철...
<양승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정진홍 한국ICT융합보안협회 회장 등 관계자들이 정책세미나 시작에 앞서 ...
[보안칼럼]IoT 산업의 미래, ...
모든 사물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초연결사회’가 도래했다. 이미 스마트워치와 같은 웨어...
[2014년 10대 뉴스]한수원 ...
고리와 월성 등 국내 주요 원자력발전소 제어시스템 설계도가 해킹된 후 웹에 공개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
[단독]이달초 한수원 업무망PC ...
원자력발전소 도면 등 주요 자료 유출사고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그간 정보보호 체계가...
[정보보호]IoT 보안 이슈 ...
급성장하는 사물인터넷(IoT)시장의 보안기술을 한자리에서 보는 행사가 열...
[정보보호]SOPT `빅데이터...
안랩, 15일 코엑스서 ‘안랩...
[정보보호]제9회 POC201...
한국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 제주서...
한국해킹보안협회, 10월 7일...
안랩, 금융정보보호 콘퍼런스서...
사이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