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3.7 월 12:18
> 뉴스 > 기획/특집 > 특집
   
[이슈분석]감청 허용 법안 `삼수`에 도전
다시 들끓는 휴대폰 감청 법안
2014년 02월 10일 (월) 03:10:06 김원석기자 stone201@etnews.com

[이슈분석]감청 허용 법안 `삼수`에 도전

17, 18대 국회에서 고배를 마셨던 감청허용 법안이 삼수에 도전한다. 국회에서 마주선 두 사람은 서상기 새누리당 의원과 송호창 의원이다. 두 의원은 감청 법안을 놓고 19대 국회에서 격돌할 전망이다. 서 의원이 국정원의 휴대폰 감청을 손쉽게 할 수 있는 법안을 내놓자, 송 의원이 대응 법안을 발의했다.

서 의원은 국가안보론을 내세운다. 국가안보 및 국민생명 보호 차원에서 접근하자는 입장이다. 첨단 범죄 대부분이 휴대폰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정원과 수사기관들도 법안의 필요성을 물밑에서 강하게 어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상기 의원실은 “통신업체에 설치하는 지원설비는 감청 장비가 아니라 협조설비에 불과하며, 통신업체는 감청 대상자의 통화 내용을 듣거나 볼 수 없으며, 수사기관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법원 허가서 없이 감청 집행 협조를 요청하거나, 집행에 협조하는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기 때문에 상시적 감청은 불가능하다고 덧붙인다.

반면 송호창 의원은 엄격한 집행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문한다. 방법론으로는 건당 영장발부를 명시했다. 현행법에서 피의자뿐 아니라 피내사자에 대해서도 검사가 법원에 감청을 신청할 수 있으나, 개정안에서는 대상을 `각 피의자`로 축소했다. 또 횟수 제한 없는 감청을 최대 2회까지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기본권 보장 차원에서 최대 6개월 안에 혐의를 파악, 기소하지 못하면 감청을 못하도록 했다.

송호창 의원실 이명행 비서관은 “국가에 의해 너무 쉽게 감청이 되고 있다”며 “다른 방향의 수사를 한 뒤 최종적 수단이 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감청 신청 영장에 대해 법원이 기각률이 낮은 현실은 이를 반증한다고 덧붙였다.

ⓒ 보안닷컴(http://www.bo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양승조 의원 "사물인터넷 보안 철...
<양승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정진홍 한국ICT융합보안협회 회장 등 관계자들이 정책세미나 시작에 앞서 ...
[보안칼럼]IoT 산업의 미래, ...
모든 사물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초연결사회’가 도래했다. 이미 스마트워치와 같은 웨어...
[2014년 10대 뉴스]한수원 ...
고리와 월성 등 국내 주요 원자력발전소 제어시스템 설계도가 해킹된 후 웹에 공개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
[단독]이달초 한수원 업무망PC ...
원자력발전소 도면 등 주요 자료 유출사고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그간 정보보호 체계가...
[정보보호]IoT 보안 이슈 ...
급성장하는 사물인터넷(IoT)시장의 보안기술을 한자리에서 보는 행사가 열...
[정보보호]SOPT `빅데이터...
안랩, 15일 코엑스서 ‘안랩...
[정보보호]제9회 POC201...
한국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 제주서...
한국해킹보안협회, 10월 7일...
안랩, 금융정보보호 콘퍼런스서...
사이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