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3.7 월 12:18
> 뉴스 > 칼럼 > 취재여담
   
[CIO BIZ+/예비역 병장 신혜권의 미래전읽기]사이버전쟁이 미치는 영향
2013년 04월 09일 (화) 03:11:30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m

연일 신문이나 TV 등 매스컴에서 사이버전쟁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매스컴에서 전해지는 뉴스를 보면 사이버전쟁은 과거 탱크와 전투기를 앞세운 전쟁보다 엄청난 파괴력을 가지고 있다. 국방부를 비롯한 정부도 사이버전쟁에 대비한 대응방안 마련에 고심한다.도대체 사이버전쟁이라는 것이 무엇인가. 사이버전쟁은 어떻게 일어나고,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결론부터 말한다면 사이버전쟁은 지금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고, 탱크와 전투기를 앞세운 물리적 전쟁보다 엄청나게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사이버전쟁은 1990년대 처음 등장했다. 1999년 코소보 사태다. 당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유고 공중폭격에 반발한 해커들이 NATO 군사령부 홈페이지를 변조하고 이메일을 대량으로 발송해 서버 운영을 방해했다. 악성코드를 침투시켜 군사작전을 교란시키는 시도도 있었다. 미국도 유고 대통령인 슬로보단 밀로셰비치의 해외계좌를 해킹해 자금줄을 막으려 시도했다. 그러나 법률·윤리적 문제에 부딪쳐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다.

사이버전쟁이 전면전으로 확대된 것은 2007년 에스토니아 기간전산망 마비 사건이다. 사이버전쟁은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에 있던 구 소련군 동상을 외곽으로 옮기는 것에서 시작했다. 러시아를 기반으로 한 대규모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이 에스토니아 총리실·의회·중앙부처·은행 등에 무차별적으로 가해졌다. 에스토니아는 국가 전체 인터넷이 2주간 마비되는 국가 혼란을 맞았다.

2008년 발발한 러시아와 그루지야 전쟁은 실전에서 사이버 공격의 위력을 확신시켜 준 사례이다. 러시아는 이 사이버전쟁에서 상대 군 지휘부의 작전·통신 시스템을 해킹해 전쟁 수행능력을 저하시켰다. 그루지야 군과 정부는 물론, 은행·언론 등 주요 국가 신경이 작동하지 않았다. 우리나라는 지난 2009년 발생된 7·7 DDoS 사건이 대표적이다. 당시 주요 정부기관, 포털사이트, 은행 등이 공격을 받아 일시적으로 전산망이 마비됐다. 2011년 발생한 농협 전산망 마비 사건도 대표적 사례다. 사이버전쟁이 곳곳에서 발생하지만 눈에 드러나지 않는다는 속성 때문에 이를 제어할 협정이나 합의를 체결하기 어렵다.

ⓒ 보안닷컴(http://www.bo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양승조 의원 "사물인터넷 보안 철...
<양승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정진홍 한국ICT융합보안협회 회장 등 관계자들이 정책세미나 시작에 앞서 ...
[보안칼럼]IoT 산업의 미래, ...
모든 사물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초연결사회’가 도래했다. 이미 스마트워치와 같은 웨어...
[2014년 10대 뉴스]한수원 ...
고리와 월성 등 국내 주요 원자력발전소 제어시스템 설계도가 해킹된 후 웹에 공개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
[단독]이달초 한수원 업무망PC ...
원자력발전소 도면 등 주요 자료 유출사고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그간 정보보호 체계가...
[정보보호]IoT 보안 이슈 ...
급성장하는 사물인터넷(IoT)시장의 보안기술을 한자리에서 보는 행사가 열...
[정보보호]SOPT `빅데이터...
안랩, 15일 코엑스서 ‘안랩...
[정보보호]제9회 POC201...
한국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 제주서...
한국해킹보안협회, 10월 7일...
안랩, 금융정보보호 콘퍼런스서...
사이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