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3.7 월 12:18
> 뉴스 > 뉴스 > 정책제도 | 공공
   
이달 말 `글로벌정보보호센터(GCCD)` 문 연다
2015년 06월 16일 (화) 10:24:10 김인순 기자 insoon@etnews.com

개발도상국에 국내 사이버보안 역량을 전수해 국제 정보격차 해소에 일조하는 ‘글로벌정보보호센터(GCCD:Global Cybersecurity Center for Development)’가 이달 말 문을 연다. GCCD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정책협력본부 다자협력팀 안에 꾸려진다.

정부는 GCCD를 설립해 개발도상국 안전한 사이버 생태계 조성 및 사이버보안 영역 동반자 관계 구축에 힘쓸 계획이다. 월드뱅크, 미주개발은행(IDB), 아시아개발은행(ADB), 사이버 전문역량 글로벌포럼(GFCE) 등 국제기구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GCCD 설립 초기부터 적극적인 활동에 나선다. 국내외 주요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기업과 영국 옥스퍼드 글로벌 사이버시큐리티 캐피시티센터와 국내 주요 대학도 참여한다.

GCCD는 개도국에 단순히 정보를 제공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개도국 정보보호 전문가 교육은 물론이고 정책입안자 보안인식 개선 등에도 집중한다. 개도국 주요기반시설 보호 정책과 정보보호 시스템 구축 사업도 진행한다. △정보보호전문 인력 양성 △정보보호 표준 가이드라인 제공 △무료보안 SW보급 △주요 정보통신인프라 정보보호 방안 제공 △모바일 사이버 정보보호 △조기경보체계구축 △해킹 시뮬레이션 및 취약점 컨설팅을 주요 업무로 한다. GCCD 활동은 향후 국내 정보보호 기업 해외진출 교두보가 될 수 있다.

이상훈 미래부 다자협력담당과장은 “에드워드 스노든 사건 이후 개발도상국에서 사이버 시큐리티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며 “한국이 정보보호로 국제사회에 기여하고 해외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도약대로 GCCD를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과장은 “사이버 위협은 국경을 초월해 급증하고 있다”며 “사이버 공간을 규율할 국제 규범이 부재한 상황에서 불신과 오인으로 인한 국가 간 긴장 가능성을 줄이고 상호협력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표]GCCD 주요 기능

자료:미래창조과학부

이달 말 `글로벌정보보호센터(GCCD)` 문 연다
 
 
ⓒ 보안닷컴(http://www.bo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양승조 의원 "사물인터넷 보안 철...
<양승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정진홍 한국ICT융합보안협회 회장 등 관계자들이 정책세미나 시작에 앞서 ...
[보안칼럼]IoT 산업의 미래, ...
모든 사물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초연결사회’가 도래했다. 이미 스마트워치와 같은 웨어...
[2014년 10대 뉴스]한수원 ...
고리와 월성 등 국내 주요 원자력발전소 제어시스템 설계도가 해킹된 후 웹에 공개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
[단독]이달초 한수원 업무망PC ...
원자력발전소 도면 등 주요 자료 유출사고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그간 정보보호 체계가...
[정보보호]IoT 보안 이슈 ...
급성장하는 사물인터넷(IoT)시장의 보안기술을 한자리에서 보는 행사가 열...
[정보보호]SOPT `빅데이터...
안랩, 15일 코엑스서 ‘안랩...
[정보보호]제9회 POC201...
한국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 제주서...
한국해킹보안협회, 10월 7일...
안랩, 금융정보보호 콘퍼런스서...
사이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