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3.7 월 12:18
> 뉴스 > 뉴스 > 정책제도 | 공공
   
[정보보호]IoT·빅데이터 시대 "개인정보 민감도 따라 보호 수준 달리해야"
2015년 02월 09일 (월) 03:42:28 김인순 기자 insoon@etnews.com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 확산 속에 개인정보 보호는 필요하지만 민감도에 따라 고지와 동의 보호 수준을 차별적으로 적용하자는 목소리가 높다.

행정자치부는 6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개인정보보호 토론회’를 열고 영상·위치·생체 등 신기술의 사생활 침해 이슈와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행정자치부는 6일 `개인정보보호 토론회`를 개최하고 신기술의 사생활 침해 이슈와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구태언 테크앤로 대표변호사는 “국내는 법령에서 개인정보 개념을 개인을 식별가능한 정보로 규정한다”며 “다른 정보와 쉽게 결합해 알아볼 수 있는 것이라는 추상적 표현으로 광범위하다”고 설명했다. 구 변호사는 “서비스 이용 시 단계마다 동의를 요구하게 돼 있어 매우 불편하다”며 “사전동의 규제를 조건부로 완화하는 등 균형적 대응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강태욱 태평양 변호사는 “IoT와 빅데이터는 데이터 형식 자체가 개인을 식별할 수 없지만 국내법은 결합될 수 있는 가능성 때문에 개인정보와 동일하게 취급된다”며 “개인정보 수준과 필요성에 따라 단계별로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훈 삼성전자 상무는 “IoT가 확산되면서 각 기기에서 정보를 수집할 때 어떤 기준으로 동의를 받아야 하는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실질적 보호 수준을 높이며 탄력성을 부여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민영 가톨릭대 교수는 “개인정보보호 정책에는 중심을 세워 정보주체 권리가 전제돼야 한다”며 “국민의 법 감정과 문화를 고려해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보안닷컴(http://www.bo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양승조 의원 "사물인터넷 보안 철...
<양승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정진홍 한국ICT융합보안협회 회장 등 관계자들이 정책세미나 시작에 앞서 ...
[보안칼럼]IoT 산업의 미래, ...
모든 사물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초연결사회’가 도래했다. 이미 스마트워치와 같은 웨어...
[2014년 10대 뉴스]한수원 ...
고리와 월성 등 국내 주요 원자력발전소 제어시스템 설계도가 해킹된 후 웹에 공개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
[단독]이달초 한수원 업무망PC ...
원자력발전소 도면 등 주요 자료 유출사고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그간 정보보호 체계가...
[정보보호]IoT 보안 이슈 ...
급성장하는 사물인터넷(IoT)시장의 보안기술을 한자리에서 보는 행사가 열...
[정보보호]SOPT `빅데이터...
안랩, 15일 코엑스서 ‘안랩...
[정보보호]제9회 POC201...
한국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 제주서...
한국해킹보안협회, 10월 7일...
안랩, 금융정보보호 콘퍼런스서...
사이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