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3.7 월 12:18
> 뉴스 > 칼럼 > 시사보안
   
[사설]공공 와이파이존이 위험하다
2015년 02월 06일 (금) 03:46:32 보안닷컴 boan@etnews.co.kr

출퇴근길에 지하철역에서 스마트폰을 뚫어져라 보는 사람들이 자주 눈에 띈다. 이 중 상당수는 공짜 와이파이를 달콤하게 쓴다. 동영상과 같이 용량이 큰 데이터를 내려받을 때 통신비를 추가로 부담하지 않으려는 사람들이다.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지역엔 이렇게 공짜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는 액세스포인트(AP) 존이 많다.

이 열 개 AP 중 아홉이 해킹에 무방비로 열려 있다고 한다. 서울시내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몰리는 곳인 강남역 일대를 표본조사한 수치지만, 다른 지역 와이파이도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무심코 동영상을 플레이하는 동안 자신도 모르게 악성코드가 심어진다. 스마트뱅킹을 위해 깔아놓은 공인인증서 비밀번호도 털릴 가능성이 있다. 무엇보다 악성 해커가 노린 대규모 디도스 공격의 숙주폰이 될 개연성도 있다.

편리하고, 빠른 것에는 분명히 화가 숨겨져 있다. 시민들이 길을 가면서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등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은 공공적으로 보나 국가정보화 측면에서도 분명 값어치 있는 일이다. 앞으로 모든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사물인터넷(IoT)도 지금의 과정을 거쳐 완성되는 인프라다.

하지만 ‘보안’ 문제를 등한시한 편리와 문명 발전은 상상하지 못한 피해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공공에 노출된 AP를 운영하는 업체나 기관은 반드시 무선랜인증서버를 갖춰 와이파이를 열든지, 지속적인 보안업데이트를 해줘야 한다. 사용자도 스스로를 지키는 차원에서도 개인적 보안의식을 갖고, 공짜 와이파이 사용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한걸음 더 나아가 해당 지방자치단체나 공공시설 관리기관은 불특정 다수에 개방된 와이파이의 보안실태가 어떤지 명확히 점검하고 그에 따른 시설 보완이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누구나 어느 곳에서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편리한 세상이다. 하지만 공공장소 와이파이가 대규모 해킹 취약점이 되는 순간 사회·경제적으로 가늠치 못할 피해가 찾아올 수 있다.

보안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 보안닷컴(http://www.bo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양승조 의원 "사물인터넷 보안 철...
<양승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정진홍 한국ICT융합보안협회 회장 등 관계자들이 정책세미나 시작에 앞서 ...
[보안칼럼]IoT 산업의 미래, ...
모든 사물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초연결사회’가 도래했다. 이미 스마트워치와 같은 웨어...
[2014년 10대 뉴스]한수원 ...
고리와 월성 등 국내 주요 원자력발전소 제어시스템 설계도가 해킹된 후 웹에 공개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
[단독]이달초 한수원 업무망PC ...
원자력발전소 도면 등 주요 자료 유출사고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그간 정보보호 체계가...
[정보보호]IoT 보안 이슈 ...
급성장하는 사물인터넷(IoT)시장의 보안기술을 한자리에서 보는 행사가 열...
[정보보호]SOPT `빅데이터...
안랩, 15일 코엑스서 ‘안랩...
[정보보호]제9회 POC201...
한국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 제주서...
한국해킹보안협회, 10월 7일...
안랩, 금융정보보호 콘퍼런스서...
사이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