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3.7 월 12:18
> 뉴스 > 뉴스 > 정책제도 | 기업
   
금융 CISO 시대 본격 개막…보안전문가·CIO 출신 대거 CISO로 선임
2015년 02월 02일 (월) 02:52:10 김인순 기자, 신혜권 기자 insoon@etnews.com,hkshin@etnews.com

자산 2조원 이상 규모 금융사 대부분이 전임 최고정보보호책임자(CISO)를 최근 선임하면서 본격적인 금융 CISO 시대가 열리고 있다. 정보보호 전문가와 금융IT 경험이 풍부한 최고정보책임자(CIO) 출신 CISO가 대거 등장하면서 전문성도 크게 향상됐다.

전자신문이 은행·카드·증권·보험 등 2조원 이상 규모 금융사 중 전임 CISO를 도입한 27개 금융사 대상으로 경력을 집중 분석한 결과 한국스탠다드차타드(SC)은행을 비롯한 6개 금융사는 외부 보안전문가를, 농협은행 등 6개 금융사는 CIO를 CISO로 선임했다. 전체 전임 CISO 중 85%인 23개 금융사가 IT 출신 임원을 CISO로 임명했다.

외부 전문가를 영입한 대표적 사례는 김홍선 한국SC은행 부행장이다. 김 부행장은 시큐어소프트와 안랩 대표를 역임한 국내 대표적 정보보호 전문가다. 전성학 현대카드 이사도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장을, 성재모 삼성카드 상무는 금융보안연구원 정보보안본부장을 역임했다. 김종현 국민은행 상무는 한국IBM과 삼성SDS에서, 최동근 롯데카드 상무는 이니텍과 롯데정보통신에서, 박승수 동양생명 이사는 동양네트웍스에서 금융보안을 담당했다.

CIO 출신 CISO로는 남승우 농협은행 부행장이 대표적이다. 남 부행장은 신한금융지주 IT기획팀장과 신한카드 CIO를 역임한 금융IT 전문가다. 증권업계 CIO 1세대인 김병철 대신증권 전무와 배영철 KDB대우증권 전무도 연초 CISO로 자리를 옮겼다. 김준호 교보생명 전무와 조봉한 삼성화재 부사장도 10년 이상의 CIO 경력을 보유한 CISO다. 양우정 산업은행 본부장도 CIO를 거쳐 CISO가 됐다.

금융보안 전문가는 “정보보호 전문가와 CIO가 대거 CISO로 선임돼 전문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외부 영입한 CISO가 기존 체계에 적응, 조율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 보안닷컴(http://www.bo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양승조 의원 "사물인터넷 보안 철...
<양승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정진홍 한국ICT융합보안협회 회장 등 관계자들이 정책세미나 시작에 앞서 ...
[보안칼럼]IoT 산업의 미래, ...
모든 사물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초연결사회’가 도래했다. 이미 스마트워치와 같은 웨어...
[2014년 10대 뉴스]한수원 ...
고리와 월성 등 국내 주요 원자력발전소 제어시스템 설계도가 해킹된 후 웹에 공개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
[단독]이달초 한수원 업무망PC ...
원자력발전소 도면 등 주요 자료 유출사고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그간 정보보호 체계가...
[정보보호]IoT 보안 이슈 ...
급성장하는 사물인터넷(IoT)시장의 보안기술을 한자리에서 보는 행사가 열...
[정보보호]SOPT `빅데이터...
안랩, 15일 코엑스서 ‘안랩...
[정보보호]제9회 POC201...
한국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 제주서...
한국해킹보안협회, 10월 7일...
안랩, 금융정보보호 콘퍼런스서...
사이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