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3.7 월 12:18
> 뉴스 > 뉴스 > 보안/융합
   
악성코드, 올해 1~3분기 누적만 100만건 이상
2014년 11월 06일 (목) 18:33:47 최낙균 기자 boan@etnews.com

스마트폰에 저장된 개인정보와 금융정보를 탈취하려는 악성코드 배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1월 6일 안랩이 발표한 스마트폰 악성코드 동향을 보면 올해 1~3분기 누적 스마트폰 악성코드는 2년 전 같은 기간보다 10.4배 증가한 상태다.

안랩이 11월 6일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이용자를 노리는 악성코드가 2014년 1~3분기 누적 총 107만 9,551개로, 2년 전 같은기간 11만 2,902개보다 10.4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13년도 같은기간 92만 2,707개와 비교해도 약 17% 증가한 수치다.
 
지난 1분기부터 3분기까지 수집된 악성코드를 진단 건수 기준으로 분류하면, PUA(Potentially Unwanted Application, 유해 가능 어플리케이션)가 약 53만여 개로 전체 49.9%를 차지했으며 스마트폰에 숨어 정보유출, 과금 등 악성 행위를 하는 트로이목마 악성코드의 개수가 약 48만여 개로 전체의 45.5%를 차지했다.

이어서 이용자 몰래 정보를 수집하는 스파이웨어,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앱케어, 다른 악성코드를 추가로 설치하는 다운로더 등이 소량씩 발견되며 뒤를 이었다.
 
스마트폰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스마트폰 메모리의 상당 부분을 점유하거나 네트워크 트래픽을 과도하게 발생시켜 이용자의 불편을 초래하는 등 개인정보 유출이나 금전적 피해를 입을 수 있기에 예방이 최우선이다.
 
안랩은 예방을 위해 SNS나 문자 메시지에 포함된 불명확한 출처의 URL 실행을 자제하고 모바일 백신으로 스마트폰을 주기적으로 검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알 수 없는 출처[소스]’의 허용 금지 설정이나 평판 확인 후 앱 설치도 기본이다. 더불어 안랩 안전한문자 등 스미싱 탐지 전용 앱 등을 통해 도움을 얻는 것도 좋다.

   
 
최낙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안닷컴(http://www.bo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양승조 의원 "사물인터넷 보안 철...
<양승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정진홍 한국ICT융합보안협회 회장 등 관계자들이 정책세미나 시작에 앞서 ...
[보안칼럼]IoT 산업의 미래, ...
모든 사물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초연결사회’가 도래했다. 이미 스마트워치와 같은 웨어...
[2014년 10대 뉴스]한수원 ...
고리와 월성 등 국내 주요 원자력발전소 제어시스템 설계도가 해킹된 후 웹에 공개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
[단독]이달초 한수원 업무망PC ...
원자력발전소 도면 등 주요 자료 유출사고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그간 정보보호 체계가...
[정보보호]IoT 보안 이슈 ...
급성장하는 사물인터넷(IoT)시장의 보안기술을 한자리에서 보는 행사가 열...
[정보보호]SOPT `빅데이터...
안랩, 15일 코엑스서 ‘안랩...
[정보보호]제9회 POC201...
한국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 제주서...
한국해킹보안협회, 10월 7일...
안랩, 금융정보보호 콘퍼런스서...
사이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