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국방부, 휴대전화 보안 위해 '앱' 설치

국방부, 휴대전화 보안 위해 '앱' 설치

국방부가 내년 전 군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카메라 통제를 위한 애플리케이션(앱)을 배포한다. 국방부는 기존에 휴대전화 카메라에 보안스티커를 부착하고 교육을 했지만 보안 지적은 계속됐다. 국방부는 2020년 전군을 대상으로 간부, 군 장병 개인 휴대전화 보안통제체계로 모바일 통제 소프트웨어(SW)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사업은 2020년 3월까지 진행예정으로 병사 휴대전화 보안통제는 올해 10월까지 완료 예정”이라면서 “간부급은 국방부 영내기관에 휴대전화 보안통제 환경을 구축 후 시범 운영한다”고 말했다.

모바일 통제 SW를 도입해 안보가 중요시되는 군사 제한구역에 대해 녹음, 저장장치를 이용할 수 없도록 하는 기술을 추가 개발, 적용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지난해 4월 군 장병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을 시범적으로 허용한데 이어 올해 4월 모든 부대로 확대했다. 군 장병 휴대전화 사용으로 편의성 증대 등 긍정 효과가 발생했지만 보안 우려도 함께 늘었다. 군사정보 유출뿐 아니라 군 기강 해이 등 다양한 사건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특히 '촬영' 기능은 내무반 사진, 각종 병기 현황 등이 노출 되는 수단으로 여겨져 비판 목소리가 높았다.

기존 보안 방식도 문제다. 휴대전화 카메라에 부착하는 보안스티커는 임의제거가 가능해 보안사고 원천 차단이 어렵다. 게다가 보안스티커 잦은 탈부착으로 렌즈 불순물 발생 등 사용자 불편을 초래했다.

국방부가 내년 전 군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카메라 보안 통제를 위한 애플리케이션(앱)을 배포한다.
<국방부가 내년 전 군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카메라 보안 통제를 위한 애플리케이션(앱)을 배포한다.>

간부 휴대전화도 마찬가지다. 2012년 국방부에 도입된 모바일단말관리(MDM) 체계는 노후화된 주전산기와 구버전 상용소프트웨어 사용으로 빈번한 장애발생 등으로 교체가 필요하다. MDM 미도입 부대는 휴대전화 반입 자체가 불가하거나 개인 휴대전화 통제가 어려워 보안 취약점이 있었다.

국방부는 군 요구사항에 부합한 모바일 통제 앱을 도입한다.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 등에 앱을 올리고 설치는 QR코드를 활용한다. 사용자 통제 앱 운영 시 발생하는 각종 문의, 장애 등은 처리를 위한 헬프콜센터도 운영한다. 통제 앱 설치가 어렵거나 방문자 휴대전화 보관을 위한 보관함도 별도 도입한다.

국방보안 업무훈령에 근거, 국사제한구역에 대한 안드로이드폰 추가 통제도 실시한다. 녹음, 테더링, 와이파이, 저장(USB) 차단 등이 목적이다. 아이폰은 별도 통제방안을 검토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국부내 내에서 각종 논란이 되는 도박, 촬영 등 문제가 되지 않도록 휴대전화 건전 사용 관련 훈령과 지침, 처벌기준 등을 정비하고, 보안·군법교육을 강화한다”고 말했다.

이미경 기자 lmk@boan.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