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한국정보기술연구원, 중학생 대상 정보보안 교육캠프 성황리에 마쳐

한국정보기술연구원(KITRI·원장 유준상)은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3박 4일 동안 인천 영종 스카이리조트에서 사이버가디언즈 보안캠프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유준상 KITRI 원장과 사이버가디언즈 보안캠프에 참석한 교육생이 기념촬영했다.
<유준상 KITRI 원장과 사이버가디언즈 보안캠프에 참석한 교육생이 기념촬영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중학생 대상 사이버가디언즈 보안캠프는 2017년 시작, 올해 3회차를 맞이했다. 이번 캠프는 기초수준 이론부터 심화 수준 실습까지 다양하면서도 즐기면서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 위주로 구성했다.

캠프 1일차에는 '인공지능 드론과 해킹' 주제의 기조 강연, 암호학 및 모스부호 교육, 마인크래프트 교육용 버전을 활용한 코딩 실습 등을 진행했다.

캠프 2일차는 웹서버 환경 구동 및 SQL인젝션 공격 등을 실습해보는 웹해킹 기초, 아두이노를 활용해 실생활에서 사용하는 장비를 직접 만들어보는 보안 및 코딩 교육, 정보보안 관련 문제 해결을 통한 방탈출 게임 등으로 구성했다.

사이버가디언즈 보안캠프에 참석한 교육생이 모스부호 전송 실습을 하고 있다.
<사이버가디언즈 보안캠프에 참석한 교육생이 모스부호 전송 실습을 하고 있다.>

캠프 3일차는 정보보안 직업 및 사이버 윤리를 배워보는 카드 게임 및 락피킹 실습 등을 해보는 재미있는 보안의 세계, 우리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보안 관련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해보는 생활과 보안, 보안과 가상현실을 융합한 VR 체험 등으로 많은 흥미를 유발시켰다.

캠프 4일차에는 정보보안 전문가의 진로특강을 진행해 향후 정보보안 분야로 진출을 희망하는 중학생의 궁금증을 해소했다.

캠프에 참가한 포산중학교 3학년 김예원 학생은 “정보보안 전문가가 되려면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막막하고 고민했었는데 꿈에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장자중학교 2학년 김채운 학생은 “캠프를 통해 정보보안 분야 이해도가 높아졌고 진로 결정에 더욱 굳은 의지가 생겼다”라고 말했다.

사이버가디언즈 보안캠프에 참석한 교육생들이 안랩 박태환 팀장이 진행하는 진로특강을 경청하고 있다.
<사이버가디언즈 보안캠프에 참석한 교육생들이 안랩 박태환 팀장이 진행하는 진로특강을 경청하고 있다.>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 원장은 “세계 최고 해킹방어대회인 데프콘에서 한국이 연이어 우승을 달성하고 있다”면서 “이제는 여러분과 같은 정보보안 꿈나무가 우승의 주역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이버 가디언즈 보안 캠프를 통해 정보보안 전문가로서의 꿈과 재능을 키워가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김영민 기자 kym@boan.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