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인기게임 악용한 '악성코드' 기승...피해만 100만명 달해

인기게임 악용한 '악성코드' 기승...피해만 100만명 달해

인기게임을 위장한 악성코드가 기승이다. 최근 1년사이 게임위장한 악성코드 공격으로 피해를 입은 인원은 100만명에 달한다.

카스퍼스키랩은 사이버 범죄자가 비디오 게임 수요 증가를 악용해 인기 게임으로 위장한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사실을 발견했다. 2018년 6월 초부터 2019년 6월 초까지 피해자는 93만명이 넘는다.

대부분 3가지 게임에 집중됐다. 가장 많이 악용된 게임은 마인크래프트다. 피해자는 전체 공격 30%인 31만 명이 넘었다. GTA 5는 11만2000명, 심즈 4는 약 10만 5000 명이 공격 받았다.

연구진은 미출시 게임을 가장해 사용자가 악성 파일을 다운로드하도록 유인하는 시도를 발견했다. 10가지 이상 사전 출시를 가장한 허위 게임이 확인됐으며 그 중 80%가 피파 20, 보더랜드 3, 엘더스크롤 6으로 위장했다.

이창훈 카스퍼스키코리아 지사장은 “조사 결과, 수개월간 인기 TV 프로그램, 최신 영화 시사회, 인기 비디오 게임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악용한 공격이 이어진다”면서 “신뢰할 수 없는 디지털 플랫폼과 수상해 보이는 제안을 피하며, 보안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정기적으로 게임에 사용하는 모든 장치에서 보안 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안혜란 기자 ran@boan.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