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넷아스, 가상화 스토리지 솔루션 출시…이기종 스토리지 플랫폼 하나로 통합관리

넷아스기술은?미 스톤플라이사의 가상화?스토리지?솔루션을 국내?출시했다
<넷아스기술은?미 스톤플라이사의 가상화?스토리지?솔루션을 국내?출시했다>

미국 스톤플라이 아시아 총판 넷아스기술(대표 김화수)은 스톤플라이의 가상화 스토리지 솔루션 SCVM(Storage Concentrator Virtual Machine)을 국내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SCVM은 스톤플라이가 개발한 클라우드 스토리지 솔루션으로 MS 애저, 아마존웹서비스(AWS), 미 연방수사국(FBI), 미 국방정보시스템(DISA), BBC, 월드텔레콤 등 세계 2000개 이상 정보기관과 기업에서 사용하고 있다.

SCVM은 VM웨어(VMware), 하이퍼-V(Hyper-V), 젠(XEN) 가상 엔진을 지원하는 자동화 데이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SCVM을 사용하면 이기종 스토리지도 하나의 플랫폼으로 관리할 수 있어 복잡한 워크로드를 단순화하고 정보기술(IT)관리 자원을 최소화할 수 있다.

보안 측면에서는 별도 추가 옵션 없이 솔루션에 자체적으로 보안적 요소가 탑재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블록체인 기술과 유사한 해시(Hash) 테이블을 이용해 승인 없이 저장된 정보를 변경할 수 없도록 설계했다. 스톤플라이는 보안이 중요한 미국 정부 기관 70%를 주요 고객으로 확보했다.

또 애저와 AWS 등 퍼블릭 클라우드 스토리지 게이트웨이로 설정할 수 있다. 별도 비용을 추가하지 않아도 기존 인프라와 클라우드 기술을 쉽게 통합할 수 있어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이 용이하다. 직관적 인터페이스로 쉽게 스토리지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데이터 관리를 위한 △데이터 중복 제거 △스냅샷 지원 △씬 프로비저닝(Thin Provisioning) △동기식 및 비동기식 복제 △자동 데이터 티어링 등 다양한 스토리지 기능을 제공한다. 이러한 기능을 하드웨어 종속성을 벗어나 다양한 인프라 환경에서 독립적으로 구축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넷아스기술은 “비용절감을 위해 클라우드를 도입하지만 비싼 외장형 스토리지 편중 현상으로 효과가 떨어진다”면서 “이번에 선보인 클라우드 전용 스토리지 솔루션은 엔터프라이즈 수준 데이터 관리 기능을 제공하면서 획기적 비용절감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최문기 기자 cmk@boan.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