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아이디스, 日 JVC와 손잡고 자체 브랜드로 판매

아이디스, 日 JVC와 손잡고 자체 브랜드로 판매

아이디스가 일본 시장을 공략한지 15년만에 JVC(Japan Victor Company)를 통해 자체 브랜드로 영상 보안 제품 판매를 시작한다. 국내 영상 보안기업이 일본 주요 기업과 손잡고 자체 브랜드로 제품을 판매하는 건 처음이다. 아이디스는 이번 진출을 시작으로 일본 특화 제품을 확대한다.

아이디스(대표 김영달)는 JVC와 자체브랜드로 영상보안 제품 납품 계약을 맺었다. JVC는 기존에 자사 영상 보안제품만 판매했다. 타사제품 판매는 이번이 처음이다.

JVC는 여러 영상보안 기업제품을 심사해 아이디스 기술력을 인정하고 파트너십을 맺었다. 아이디스 고성능·기능 제품라인업과 IP·아날로그 통합관제솔루션 제공 가능하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아이디스는 JVC 유통망을 통해 영상 보안 제품을 판매한다. JVC는 제품 라인업을 늘리는 효과를 본다. 이미 JVC는 지난달 일본 도쿄에서 열린 '시큐리티 쇼 2019'에 참가해 아이디스 네트워크 카메라·아날로그 제품을 함께 소개했다. 일본 ICT 시장은 JVC와 같은 대형 유통전문 기업을 통하지 않고 자체 판매가 어렵다.

아이디스는 JVC에 주로 다이렉트(Direct)IP, 다이렉트CX 시리즈 제품과 주변기기를 공급한다. 다이렉트IP는 별도 복잡한 설정 없이 IP 카메라와 네트워크비디오레코드(NVR) 연결만으로 작동하는 IP 프레임워크 기반 첨단감시솔루션이다. NVR에 실시간 저장되는 CCTV 카메라 고해상도 영상이 빠르고 안전하게 저장되도록 안정적 네트워크 환경과 복구기능을 지원한다. 트래픽에 관계없이 NVR을 통해 실시간 고해상도 CCTV 영상을 모니터링 한다.

아이디스, 日 JVC와 손잡고 자체 브랜드로 판매

다이렉트CX는 아날로그 HD 솔루션으로 '고화질 전송 비디오인터페이스(HD-TVI)' 기술을 바탕으로 이미지 프로세싱기술을 통합한 HD 영상을 저장한다.

일본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감시카메라 등 각종 보안 장비 수요가 증가한다. 최근 중국산 CCTV 보안 이슈가 제기되며 '메이드인 코리아' 제품이 각광받는다. 물리보안 시장규모는 2016년 기준 4704억엔(4조 8219억원)에 달한다. 아이디스는 일본시장에서 제조사개발생산(ODM)에 이어 JVC를 통한 자체 브랜드 판매를 시작한 만큼 매출 확대를 기대한다.

김영달 아이디스 대표는 “일본 대표기업 JVC와 협업으로 아이디스 자체브랜드로 현지에서 사업 하게 된 것은 15년 이상 일본시장에서 진행한 ODM 사업으로 품질과 성능을 인정받은 결과”라면서 “일본 고객이 요구하는 높은 수준 영상 품질과 데이터보안, 시스템안정성을 토털 솔루션으로 제공해 일본시장에 특화된 전문브랜드로 현지에서 인정 받겠다”고 말했다.

안혜란 기자 ran@boan.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