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병무청, 블록체인 기반 '인증서 無' 민원서비스 제공

병무청, 블록체인 기반 '인증서 無' 민원서비스 제공

라온시큐어(대표 이순형)가 '2019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자'로 선정됐다. 병무청(청장 기찬수)과 '인증서 없는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공동으로 구축한다.

그동안 병무청 행정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제출 서류를 발급받기 위해 공인인증서를 사용해야 했다. 앞으로 공인인증서 없이 간편하게 본인확인 하고, 소프트웨어(SW) 프로그램 추가 설치 없이 민원 출원 가능하다.

라온시큐어는 병무청과 함께 민원 포털 서비스 이용에 필요한 인증서 전자서명 및 부인방지를 블록체인 분산ID(DID) 기반 인증 플랫폼으로 대체한다. 병무행정 처리 과정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되도록 지원한다.

해당 블록체인에는 개인 신원 정보나 증명서가 아닌 민원신청 관련 전자서명 결과 값만 저장된다. 유출 됐을 때 정보 삭제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특성을 고려해 증명서 자체가 아닌, 전자서명 결과 값만을 저장해 보안성·처리 성능을 강화했다.

공공기관 간 병적 증명서를 기존 서면 제출에서 블록체인 기반 전자증명서로 전환해 종이서류 관리 비용, 업무처리 시간 절감 등 행정력 낭비를 줄였다.

이순형 라온시큐어 대표는 “이번 사업은 전 국민 생활과 밀접한 공공행정 분야에서 블록체인 신기술로 불필요한 절차로 발생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는 선도적 사례”라면서 “블록체인 기반 인증서 없는 민원 서비스로 국민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병무행정 서비스를 이용 가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문기 기자 cmk@boan.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