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빗썸, 외부 해킹 아닌 '내부자 비정상 출금'...신뢰성 흔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일부 코인 비정상 출금이 외부 해킹이 아닌 내부자 소행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고가 외부 해킹이 아니더라도 암호화폐 거래소 신뢰성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빗썸은 30일 오후 “29일 금요일 22시 비정상출금 행위가 발생했다”면서 “이후 일부 암호화폐가 출금된 정황을 확인 후 23시 입출금 서비스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일부 암호화폐 비정상 출금에 대해 외부 해킹이 아닌 내부자 소행임을 밝혔다. 빗썸은 “이번 암호화폐 출금 사고를 외부 공격이 아니라 내부자 소행으로 판단한다”면서 “현재까지 점검 결과 외부 침입 흔적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전사적인 비용 절감과 전직 지원을 통한 희망퇴직 실시 등 이유로 회사에 불만을 갖거나, 퇴직하면서 한 몫을 노린 일부 직원이 이 같은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빗썸은 회원 자산은 안전하게 보관된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 발생 이후 지금까지 점검 결과 회원 자산 유출 등 피해는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회원 자산 전액은 회사 규정에 따라 콜드웰렛에 100% 안전하게 보관한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입출금 서비스는 안정성 확보까지 중단한다. 다만 원화 입출금 서비스는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하다.

빗썸은 경찰과 관계당국 신고로 암호화폐 입출금 시스템 점검, 사고원인 조사에 나섰다.

안혜란 기자 ran@boan.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