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서울시, 2022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4조원 투자...5만개 IoT센서 설치

서울시, 2022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4조원 투자...5만개 IoT센서 설치

서울시가 서울 전역에 사물인터넷(IoT) 센서 5만 개를 설치한다. 2022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총 1조 4000억 원을 투자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좌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을 '빅데이터 수도'로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다.

서울시는 빅데이터를 스마트시티 구현 핵심으로 꼽았다. 서울 전역에 5만개 IoT센서를 설치해 미세먼지, 소음, 바람, 야간 빛 세기 등 도시현상과 유동인구, 차량이동 등 시민행동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한다. 기존 보유한 행정데이터(518종 행정시스템, 3페타바이트)까지 한 곳에서 저장·분석·활용하는 '공공 빅데이터 통합 저장소'를 연내 구축한다. 금융, 유통, 포털, 통신 등 민간 빅데이터와도 융·복합해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공공-기업-시민이 참여하는 '민·관 공동 빅데이터 플랫폼'도 2020년까지 구축한다.

120다산콜 상담업무(문자)에 챗봇 기능을 올해 시범 적용한다. 주요 시민 관심사항을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하고 딥러닝 기술로 답변의 정확도를 높인다. 향후 아리수 상담, 공공서비스 예약, 평생학습 추천 등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교통 분야에서는 IoT 센서가 주차차량 유무를 실시간 파악해 시민이 스마트폰 앱으로 주차공간 확인-예약-요금결제까지 원스톱으로 끝내는 '공유주차 시스템'을 연내 도입한다. 노인복지시설 등 인프라 설치를 할 때도 유동인구 데이터를 분석해 수요가 있는 곳에 확충한다. 도시계획을 수립하거나 새로 건물을 지을 때 기존 도시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3D 기반 버추얼 서울'로 시뮬레이션함으로써 도시관리정책을 업그레이드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민 일상 한 가운데 있는 도시행정, 교통, 안전, 환경, 복지, 경제를 중심으로 한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으로 세계 전자정부 1위 위상을 넘어 가장 앞서나가는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boan.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