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윈스, "올해 매출 900억원 달성 하겠다"

윈스, "올해 매출 900억원 달성 하겠다"

윈스(대표 김대연)가 올해 매출 900억원, 영업이익 150억원 달성 계획을 제시했다.

윈스는 올해 연결기준 매출 목표 900억 원, 영업이익 150억원, 별도기준으로는 매출 830억원, 영업이익 130억원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는 연결기준 매출 전년 대비 약 28%, 영업이익은 40% 이상 증가한 수치다.

윈스는 실적상승 기대요인으로 △국내외 40G제품교체, 신규망 사업 △5G 상용화에 따른 통신사향 고도화 장비 공급확대 △차세대 방화벽을 포함한 대규모 통합망 사업 등을 꼽았다.

수출 부문은 일본 통신사향 40G급 보안제품 교체와 5G 신규망 사업이 기대된다. 올해 약 120억 원을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전년대비 약 40% 이상 증가한 수치다.

국내 사업은 주요 통신사향 신규 5G망 사업과 지자체, 중앙부처 산하기관 등 공공기관 사업에 주력 할 계획이다.

올해 주력하는 연구개발(R&D)분야는 100G 보안장비 개발, 시범 공급과 인공지능(AI)을 접목한 차세대 지능형 보안 솔루션이다. 올해 100G 보안 제품 개발을 완료하고 연내 국내 통신사 납품이 목표다.

김대연 윈스 대표는 “올해 5G보안, 일본수출, 대규모 통합망, 100G급 신기술 개발에 주력 할 계획”이라면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호실적을 달성하고 새로운 20년을 준비하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문기 기자 cmk@boan.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