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카드뉴스]사이버공격, 홀수해 징크스 깨질까?

[카드뉴스]사이버공격, 홀수해 징크스 깨질까?
[카드뉴스]사이버공격, 홀수해 징크스 깨질까?
[카드뉴스]사이버공격, 홀수해 징크스 깨질까?
[카드뉴스]사이버공격, 홀수해 징크스 깨질까?
[카드뉴스]사이버공격, 홀수해 징크스 깨질까?
[카드뉴스]사이버공격, 홀수해 징크스 깨질까?
[카드뉴스]사이버공격, 홀수해 징크스 깨질까?
[카드뉴스]사이버공격, 홀수해 징크스 깨질까?
[카드뉴스]사이버공격, 홀수해 징크스 깨질까?

지난해 말부터 꿈틀된 사이버 공격이 기해년 위험 수위까지 올랐다. 2009년부터 굵직한 사이버 위협이 홀수 해마다 반복되면서 보안업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김영민 기자 kym@boan.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