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오늘의 CEO]장일수 스패로우 대표 "분사 준비만 4년, 업계 1위는 '직원 신뢰'가 바탕"

[오늘의 CEO]장일수 스패로우 대표 "분사 준비만 4년, 업계 1위는 '직원 신뢰'가 바탕"

“4년 동안 분사를 준비했습니다.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직원들과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고 시큐어코딩 시장에서 1위를 지키고 있습니다.”

장일수 스패로우 대표는 무엇보다 직원을 믿고 함께 가는 '신뢰'를 강조했다. 올해 5월 파수닷컴에서 분사한 뒤 독자 영역을 구축했다. 직원이 먼저 스패로우 미래를 보고 분사를 언급할 정도였다.

장 대표는 “분사를 준비하는 동안 직원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자생 능력을 갖추는 데 목표를 뒀다”면서 “시큐어코딩 시장에서 1위에 올랐고, 새로운 제품 개발 등 직원과 함께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다는 비전 공유로 지금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스패로우는 안전한 소프트웨어(SW) 개발 환경을 위한 소스 코드 정태 분석 도구 개발 기업이다. 10여년 연구개발(R&D)·인프라 투자로 자체 기술 경쟁력을 확보했다. 올해 5월 파수닷컴에서 분사했다. 시큐어코딩 사스트(SAST)는 국내 시장에서 명실상부 1위다.

내년 클라우드 기반 시큐어코딩 서비스 '스패로우 사스트 온 클라우드'와 웹 취약점 분석 서비스 '스패로우 다스트 온 클라우드' 등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알리기에 역량을 쏟는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 개척도 동시에 진행한다.

장 대표는 “사스트 제품은 계속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있고 다스트 제품도 올해 다양한 분야 레퍼런스를 확보, 내년 스패로우가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최근 홈페이지에 클라우드 메뉴를 따로 만드는 등 일본, 중국 등 해외 시장까지 판매 영역을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분야 도전도 잇는다. 애플리케이션(앱) 테스트 자동화 서비스를 기획한다. 통상 금융 시스템통합(SI) 프로젝트 시 적용 앱이 확인 '테스트' 과정에서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스패로우 독자 정태 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어떤 분야에 어떤 테스트가 필요한지 찾는 한편 자동화 서비스를 준비한다. 최대 테스트 기간을 약 3분의 1 감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 대표는 “현재 파일럿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내년에 1차 제품이 나올 것”이라면서 “고객이 안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목표를 삼고 지속해서 연구개발(R&D)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기업 성장과 함께 임직원도 늘린다. 올해 신입사원 5명을 채용하고 내년에 10명을 추가 채용한다. 전체 인원 25%에 해당한다.

장 대표는 “현재 인력에서 10~20% 증가하면 장소가 좁아져서 사옥도 이전해야 한다”면서 “사업 각 분야를 관리할 인력 등을 중심으로 내년까지 채용을 10여명으로 이어 간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boan.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