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카카오톡 위장한 보이스 피싱 유도 악성앱 `주의`

정상 카카오톡 실행을 중지시키고 가짜 본인 확인 메시지를 띄우는 악성앱이 발견됐다.

이스트소프트(대표 김장중)는 카카오톡 위장해 보이스 피싱을 시도하는 악성앱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주의를 요구했다.

카카오톡 위장한 보이스 피싱 유도 악성앱 `주의`

<카카오톡을 위장한 팝업 이미지.>

악성앱이 사용자 스마트폰에 설치되면 정상적으로 설치된 카카오톡 실행을 중지시키고 실제 카카오톡 공식 안내를 위장한 팝업 메시지를 노출한다.

팝업창에는 '카카오톡 사용을 위해 본인확인 인증 절차가 필요해 표기된 전화번호로부터 인증 확인 전화가 올 것'이라고 안내한다. 가짜 안내문이 노출되면 실제로 안내된 번호로부터 사용자에게 전화가 온다. 가짜 메시지창을 확인한 사용자는 본인인증 절차를 위장한 보이스피싱 공격에 손쉽게 넘어간다.

이번 악성앱에 대한 정보를 통신사 KT로부터 전달받아 분석한 결과 △문자메시지 감시 △발신전화 감시 △통화기록 삭제 △스마트폰에 저장된 각종 개인정보를 수집한다.

이스트소프트는 지속적으로 카카오톡을 위장한 변종 악성앱이 발견되고 있어 신뢰할 수 있는 모바일 백신 사용을 당부했다.

김인순 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