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모바일 정보 유출? ‘허쉬’ 앱 깔면 안심

P&G미디어가 사생활 보호 애플리케이션 '허쉬(Hush)'를 출시했다. 이 앱은 이용자의 설정에 따라 음성이나 문자 메시지 데이터를 암호화하는 기능을 지녔다. 최근 개인정보유출이나 사생활침해 논란과 관련해 개인정보 보안을 원하는 소비자라면 기대해도 좋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허쉬의 원리는 송신되는 데이터를 단말기 상에서 암호화하며, 수신되는 데이터 역시 복호화하는 '종단간' 방법을 구현, 통신 네트워크 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도청이나 해킹을 방지한다.

또 상대방과 연결 기록이 통신사나 단말기, 심지어 본사의 서버에도 일체 남지 않으며, 문자 메시지도 철저히 보안하고자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삭제된다. 또 음성통화 시 상대방이 통화 내용을 녹음하지 못하도록 하는 기능도 있으며, 음성통화나 문자 메시지 대화가 끝나고 앱에서 로그아웃하면 단말기에 기록이 남지 않는다.

이 밖에 해킹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는 앱 이용자에게 경고 사인을 보내는 기능과 저장된 문자 메시지 내용을 캡쳐하는 행위 방지 기능도 있다. 회사 측은 앞으로 허쉬 앱 아이콘 숨김 기능을 프로그램에 추가할 예정이다.

P&G미디어 관계자는 "보안이나 사생활보호 분야는 특성상 카카오톡 등의 대중적인 메신저가 감당할 수 없는 분야라고 생각한다"며 "그렇게 대중화된 개방형SNS를 사생활과 개인정보가 보호되는 폐쇄형SNS로 만드는 것이 허쉬 앱의 기능"이라고 전했다.

모바일 정보 유출? ‘허쉬’ 앱 깔면 안심

최낙균 기자 boa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