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무심코 누른 URL, 스파이앱 설치돼 개인정보 가져가

이스트소프트가 30일 스미싱 공격을 통해 스파이앱이 유포되고 있다며 모바일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스트소프트에 따르면 29일부터 '민방위 소집훈련대상자입니다 일필이 확인'이라는 문구의 스미싱 메시지가 유포되는 중이다. 이 메시지에 포함된 URL로 접속하면 스파이앱이 스마트폰에 설치된다. 해당 스파이앱은 이용자 스마트폰의 모든 정보와 저장된 파일을 수집하는 동시에 스마트폰의 카메라, GPS, 마이크 기능을 제어한다.

특히, 이번에 발견된 스파이앱은 루팅된 스마트폰일 경우 기존 스파이앱과 달리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DB파일을 수집해 C&C 서버로 전달한다. 다행히 카카오톡 DB는 암호화되어 있기 때문에 현재까지 큰 문제가 발생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스트소프트는 해당 내용을 다음카카오 측에 공유하는 한편, KISA(한국인터넷진흥원)를 통해 스파이앱과 통신하는 C&C 서버의 차단을 요청했다.

이스트소프트 보안SW사업본부 김준섭 본부장은 "해당 스파이앱은 스마트폰에 있는 소중한 정보와 모든 파일을 수집하고 있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할 것"이라며 "스마트폰 OS의 구조를 임의로 변경하지 말고 알약과 같은 백신 앱이나 스미싱 차단 앱을 설치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현재 알약 안드로이드는 해당 스파이앱을 'Trojan.Android.SMSAgent'로 탐지하고 있다.

무심코 누른 URL, 스파이앱 설치돼 개인정보 가져가

▲ 루팅된 스마트폰에서 카카오톡 DB에 접근하는 코드와 스파이앱이 권한을 요구하 는모습

최낙균 기자 boa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