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스마트폰 많이 쓰는 대학생 "보안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보안수칙 실천은 부족"

스마트폰과 일상을 함께하는 대학생들이 모바일 보안 위협에 노출됐다.

안랩(대표 권치중) 설문조사에 따르면 참가 대학생의 97%가 모바일 보안을 중요하게 생각하면서도 보안수칙 실천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많이 쓰는 대학생 "보안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보안수칙 실천은 부족"

이번 설문조사는 6월 2일부터 9일까지 일주일 간 안드로이드용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총 31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참가자의 절반 이상인 54%가 보안수칙을 제대로 실천하지 않았다.

전체 응답자 중 77%가 스마트폰에 백신 프로그램을 설치해 사용하고 '모바일 보안이 중요하다'고 답한 비율이 97%에 달했다. 대학생 사용자들의 모바일 보안 관련 인식 수준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모바일 백신이 최신 버전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약 59% 만이 '그렇다'라고 답했다. 모바일 백신으로 주기적인 검사를 하는지 묻는 질문은 '거의 안 한다'와 '해본적 없다'고 응답한 설문자가 65%에 달해 모바일 보안 프로그램을 제대로 활용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공식 경로가 아닌 곳에서 악성 앱이 다운로드되는 것을 방지하는 '알 수 없는 출처 허용 금지' 설정을 해놓은 응답자는 43%에 그쳤다. 응답자 중 20% 만이 스미싱 전용 탐지앱을 설치해 실행했으며 공식마켓이 아닌 다른 출처에서 앱을 다운받은 적이 있는 사용자도 45%에 달했다.

하지만 문자메시지나 SNS에 포함된 URL 클릭 여부를 묻는 문항에는 79% 사용자가 클릭을 하지 않는 것으로 답했다. 스미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져 URL 클릭 금지와 같은 기본적인 수칙은 잘 지켰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