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블루코트, 월드컵 대비 `기업 네트워크 트래픽 관리 수칙’ 발표

블루코트코리아(대표 김기태)는 이틀 앞으로 다가온 '2014 브라질 월드컵'을 대비한 기업 네트워크 트래픽 관리 수칙을 발표했다.

브라질 월드컵 경기는 우리나라에서 자정을 넘긴 새벽에 주로 열린다. 회사에 출근한 직원이 사내 네트워크로 VoD나 유튜브로 경기를 재시청하고 결과를 공유하며 네트워크 트래픽에 과부를 줄 수 있다.

실제로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 기간 동안 세계에 설치된 블루코트 네트워크 트래픽 측정 시스템 분석 결과, 실시간으로 경기 영상을 제공하는 스트리밍 미디어가 월드컵 때 최대 96%나 증가했다. 일반적인 축구 경기 트래픽은 11% 증가에 머무는 것과 비교된다.

경기 내용을 공유하기 위한 문자 메시지 사용 트래픽은 일반 경기 때 15%가 증가하는데 월드컵 경기는 200%나 늘어난다.

브라이언 컨토스 블루코트 지능형위협보안(ATP)그룹 부사장은 "월드컵과 같은 세계적인 행사 때 특정 네트워크에 사용자가 한꺼번에 몰린다"며 "피크타임에도 사이트 접속 속도와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성능이 떨어지지 않도록 웹 트래픽을 효과적으로 분배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월드컵 대비 네트워크 트래픽 관리 수칙

블루코트, 월드컵 대비 `기업 네트워크 트래픽 관리 수칙’ 발표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