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시큐리티톱뷰]김광호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소장

"국민에게 더욱 다가가는 국가보안기술연구소(NSRI)를 만들겠습니다."

지난 1일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새 수장이 된 김광호 소장의 일성이다. 국가보안기술연구소는 국가 안보와 관련된 보안기술 개발을 전담해 외부 접촉이 극도로 제한적인 기관이다.

[시큐리티톱뷰]김광호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소장

김 소장의 취임은 연구소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는 "국가 안보를 위한 보안기술 개발은 물론이고 민간이 활용하게 기술을 이전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각종 해킹 위협이 급증하고 있는 사이버 세상에 경계가 없기 때문이다. 그는 국가정보원에서 사이버보안을 20년 넘게 담당한 전문가다.

김 소장은 "국가 전체가 사이버 테러 대응 능력을 높이려면 정부기관은 물론이고 민간 보안 수준도 함께 향상돼야 한다"며 "인터넷과 네트워크로 연결된 사이버 세상에 어떤 허점도 노출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김 소장은 "현재 사이버 세상은 엄청난 교전이 벌어지는 전쟁터"라며 "유관기관과 긴밀한 공조 관계를 유지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원자력과 교통 등 국가 주요 기반시설에 대한 사이버 테러 위협이 날로 증가한다"며 "실무에 강한 인재를 육성하는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세계적 수준의 보안기술을 연구한다고 내세울 만한 연구소가 없습니다. 국가보안기술연구소가 그 역할을 해야 할 때입니다."

김 소장은 세계에서 몇 손가락 안에 꼽히는 연구소로 위상 강화도 목표로 세웠다. 그는 특히 원자력 사이버 보안기술 확보를 강조했다. "UAE 등 우리나라가 원전을 수출한 국가에서 원전 사이버 보안기술을 필수사항으로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가보안기술연구소와 유관기관이 협력해 기술을 개발하면 향후 더 많은 원전을 수출하는 디딤돌로 작용할 것입니다."

정보보호 업계 최대 현안인 CC인증 적체 해소 방안도 언급했다. 김 소장은 "CC인증을 받아야할 보안 제품이 과거보다 4~5배나 증가했다"며 "수요는 많은데 평가 인력이 이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CC인증 적체는 중장기적인 안목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2년에 걸쳐 선임평가자 수를 늘리면 2016년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 소장은 "관련 서류 간소화와 재평가 비용 등 CC인증 전반을 면밀히 살필 것"이라며 "국내 정보보호기업이 빠르게 인증을 받고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갖게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