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보기

[사설]CCTV 품질보증제, 호환성 높이는 계기돼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CCTV 시스템 시험인증 체계 구축을 미래창조과학부에 제안했다. 아날로그 제품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CCTV의 품질을 높이는 한편 지능형 CCTV 시대를 대비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영상을 촬영해도 판독이 불가능한 제품에서부터 저장 및 전송 방식이 서로 달라 일선 현장에서 애를 먹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지자체 및 학교에는 여전히 아날로그 저화소 CCTV가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고, 중국산 제품마저 우후죽순으로 수입되면서 성능 문제는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품질이나 성능에 대한 표준화된 기준 마련 필요성은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현재 전국 초·중·고등학교에는 1개 교당 평균 13대의 CCTV가 설치돼 있으나, 영상을 정확하기 식별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학교에 설치된 CCTV 10대 중 7.7대 정도는 50만 화소 미만으로 사물을 식별하지 못하는 경우도 일어난다. 범죄가 발생해도 사실상 무용지물에 가깝다는 것이다.

몇 년 전부터 CCTV 통합관제센터 설치가 늘면서 호환성도 해결해야 할 과제로 손꼽힌다. 정부 및 공공기관 지자체별로 설치한 CCTV를 하나의 통신 프로토콜을 통해 확인하기가 쉽지 않다.

CCTV는 우리 사회를 안전하게 지켜주는 파수꾼이 된 지 오래다. 무언의 목격자로 불리는 CCTV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의존도는 높아간다. 촬영된 개인영상정보 유출이나 CCTV 시스템 해킹에 대한 우려는 해소되지 않고 있으나, CCTV가 범죄자를 추적하는 단서를 제공하거나 범죄 자 검거의 결정적 열쇠를 던져 주기 때문이다.

안전행정부는 올 초 지능형 CCTV 보급 활성화 계획을 수립·발표했다. CCTV가 비명이나 차량 충돌소리를 감지하고 이를 자동적으로 통합관제센터에 알려주는 시스템이 대표적이다. 통합관제센터도 지자체와의 협조를 통해 확대할 뜻을 공표했다.

이번에 TTA가 추진하는 CCTV 품질인증제가 우리나라 영상보안 기술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는 출발점이 돼야 한다. 정부는 물론 관련 부처들이 CCTV 호환성 확보 및 품질 향상을 위해 보다 정책적 배려와 관심을 높여야 한다.

보안닷컴 boan@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